상단여백
HOME 스포츠
산체스 영입전 가세한 맨유, 앞으로의 행보는?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1.12 19:54

[일간스포츠 한국 송수연 기자] 영국 ‘텔레그라프’는 11일 “맨유가 로멜루 루카쿠가 짊어지고 있는 짐을 덜어주기 위해 새로운 백업 스트라이커 물색에 나섰다”면서 “새로운 스트라이커 타깃 선정은 이번 주 무리뉴 감독의 재계약 논의와 함께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올 시즌 루카쿠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시너지 효과에 큰 기대를 걸었다. 그러나 시즌 중반 복귀한 이브라히모비치는 부진했고, 시즌 초반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온 루카쿠마저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면서 최전방 선택지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맨유가 새로운 스트라이커 영입에 나선 이유이기도 하다. 맨유는 이브라히모비치가 부상 후 최상의 컨디션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으며, 이것이 앞으로도 고질적인 문제가 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체스는 맨시티와 강하게 링크되고 있으며, 바디와 치차리토 역시 팀 내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기 때문에 난항이 예상되지만 맨유는 일말의 가능성을 기대하며 영입을 시도할 계획이다.

그러나 축구에서 100%는 없다. 지난해 여름, 알바로 모라타가 맨유와 연결됐지만 모리뉴 감독이 품은 선수는 루카쿠다. 당시 상황을 하이 재킹으로 표현하긴 힘들지만, 맨유의 여름을 돌아보면 깜짝 영입 가능성도 적지 않다. 
 

송수연 기자  sy-145779@nate.com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