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AFC U-23 챔피언십, 한국-베트남 아프리카TV 중계방송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1.11 19:00

[일간스포츠 한국 송수연 기자]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베트남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1차전에서 맞붙는다.

베트남은 객관적 전력에서는 한국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한국은 62위, 베트남은 112위. 상대전적도 A대표팀은 17승 6무 2패, U-23 대표팀은 3전 전승으로 한국의 압도적 우위다. 그러나 결코 방심해서는 안 되는 상대다.

가장 큰 변수는 베트남을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코치를 맡아 한국의 4강 신화에 일조했던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다는 점이다. 이영진 전 대구FC 감독은 수석코치로 박 감독을 보좌한다. 누구보다 한국 축구를 잘 파악하고 있는 코치진이 있어 한국은 베트남의 골문을 공략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김봉길 감독도 “한국인 감독을 이 대회에서 만나 기쁘다”며 “베트남은 스피드가 좋고 저돌적인 팀이라고 알고 있다.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경계의 뜻을 나타냈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해당 축구협회에서 전략적으로 육성 중인 팀이다. 몇 년간 꾸준히 호흡을 맞추며 뛰어난 조직력을 보이고 있고 현지에서도 A대표팀 이상으로 인기가 높다. 강원FC 출신 쯔엉이 주축을 이루고 있고 2016 AFC U-19 챔피언십 4강 돌풍을 일으켰던 주역들도 여럿 포함돼 있다.

최근 FC서울에 입단한 조영욱의 성장은 더욱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조영욱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U-20 월드컵을 통해 세계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고 이번 대표팀에도 월반해 막내로 합류했다. 빠르고 위협적인 움직임으로 베트남 수비진을 괴롭힐 전망이다.

송수연 기자  sy-145779@nate.com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