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야구 한국야구
FA 문규현 잡은 롯데, 내야 안정감 지켰다
박지영 기자 | 승인 2017.11.08 18:37

[일간스포츠한국 박지영 기자] 프로 첫 FA 자격을 얻은 롯데 자이언츠 베테랑 내야수 문규현이 팀에 잔류했다. 올 겨울 가장 많은 5명의 FA 자격 선수가 있는 롯데는 문규현을 잡으면서 안정감을 지켰다.

롯데는 8일 오전 '문규현과 2년+1년, 총액 10억 원에 FA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올 겨울 첫 FA 계약 선수다. 롯데는 '최근 3년간 꾸준히 100경기 이상 출전하며 안정적인 내야 수비와 작전 수행 능력으로 팀에 힘을 보탰다'고 문규현을 평가했다.

 

문규현은 2002년 2차 10라운드로 롯데에 입단했다. 올 시즌까지 프로 생활을 하면서 롯데에서만 16년이라는 긴 시간을 보냈다. 그는 통산 863경기에 나서 타율 0.247(2045타수 505안타) 20홈런 218타점을 기록했다.

 

FA 계약 후 문규현은 소감을 말했다. 그가 한 말 가운데 "내가 맡은 일을 더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단한 타격 성적을 남긴 선수는 아니지만 구단의 평가대로 문규현의 장점은 수비에 있다.

 

올해 롯데가 5년 만의 '가을 야구'를 할 수 있었던 힘도 안정적인 수비에 있기도 하다. 문규현은 올해 "안정적인 수비로 힘을 보태겠다"면서 제 몫을 다했다.

 

문규현은 수비하기 쉽지 않은 유격수로서, 또한 3루수로 나서기도 하면서 롯데의 내야 수비를 안정적으로 봤다. 주 포지션인 유격수로 83경기에서 실책은 4개, 수비율은 0.987를 기록했다. 3루수로는 21경기에서 실책 3개였다.

 

올해 선발진과 불펜진 등 롯데 마운드가 큰 균열 없이 돌아갈 수 있었던 이유도 문규현이 외국인 내야수 앤디 번즈와 함께 '키스톤콤비'로 활약을 했기 때문이다. 시즌 중 롯데 투수들은 문규현을 비롯한 동료 야수들의 수비를 믿기 때문에 자기 공을 던질 수 있다고 입을 모으기도 했다.

 

롯데의 FA 시장 움직임은 이제 시작이다. 문규현을 포함해 FA 자격을 얻은 선수가 5명이나 됐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문규현과 첫 FA 계약을 맺으면서 일단 야구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수비에서 안정감은 지켰다.

박지영 기자  tjipark@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9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