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야구 한국야구
이장석 넥센 구단주 징역 8년 구형…"사회 정의 훼손"
박지영 기자 | 승인 2017.11.07 14:22

[일간스포츠한국 박지영 기자] 검찰은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장석 전 대표이사의 결심 공판에서 이 전 대표에게 징역 8년, 남궁종환(48) 부사장에게는 징역 6년을 구형했다.

이장석 전 대표와 남궁종환 부사장은 지난 2008년 재미 사업가인 홍성흔 레이니어그룹 회장으로부터 서울히어로즈 지분을 넘겨주는 조건으로 20억원을 투자받고도 지분 40%를 넘겨주지 않은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불구속 기소됐다.

 

또한 이들은 2010년 2월부터 2015년 1월까지 목동야구장 내 매점 임대보증금 등 20억8100만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밖에도 검찰은 이 전 대표가 정관을 어기고 인센티브를 받아내 회사에 17억원 손실을 끼치고, 상품권 환전 방식 등으로 28억2300만원을 횡령했다고 보고 있다. 당시 단장이었던 남궁종환 부사장은 회삿돈 13억여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검찰은 투자자인 홍성흔 회장이 재판부에 제출한 탄원서를 인용하면서 "당시 히어로즈는 투자자에게 약속한 지분을 양도하면 추가 투자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이런 행태를 보면 피고인들은 약속을 지킬 의사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장석 전 대표는 지난해 8월 사기혐의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는 등 우환을 겪다가 지난 1월 구단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당시 그는 영장실질심사 과정을 떠올리며 “구단이 창단 이후 가장 큰 위기에 내몰린 것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며 “KBO리그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자숙의 의미로 KBO 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었다.

박지영 기자  tjipark@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9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