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야구 한국야구
FA 재수 택한 이용규, 두 마리 토끼잡나
박지영 기자 | 승인 2017.11.07 14:21

[일간스포츠한국 박지영 기자] 한화 이용규가 FA 재수의 길을 택했다.

이용규는 FA 신청 마감일이었던 지난 6일 자신의 권리를 행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이용규는 내년 시즌을 마친 뒤 재자격을 얻을 수 있다.

 

앞서 이용규는 지난 2014년 한화로 이적하며 4년간 67억 원의 대형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출발은 좋았다.

 

이용규는 계약 첫해 부상을 안고 있으면서도 10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8을 기록했고, 이듬해부터 2년간 3할대 중반 타율을 찍으며 몸값과 명성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FA 재자격을 얻게 된 올 시즌이 문제였다. 시즌 내내 부상에 시달린 이용규는 고작 57경기 출전에 그쳤고 타율 0.263 0홈런 12타점으로 부진하고 말았다.

 

시장 상황도 이용규의 편이 아니었다. 이번 FA 시장에는 손아섭과 민병헌 등 유독 외야수가 많다는 점이 특징이다. 현재 가치로 따졌을 때 이용규가 이들에 비해 나은 점은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국 이용규는 한 해 거르며 명예회복의 길을 택했다. 특히 내년에는 외야수 풍년인 올 시즌과 달리 해당 포지션의 대어급 선수가 없다는 점이다. 이는 이용규의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이기도 하다.

 

한화와의 의리를 택한 점도 눈에 띈다. 이용규는 지난 4년간 한화에서 절반의 기간인 2년만 활약했다. 무엇보다 이대로 팀을 떠난다면 한화팬들에게도 좋은 인상을 심어줄리 만무하다. 과연 이용규가 내년 시즌 부활로 실리와 명예 회복,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지영 기자  tjipark@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9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