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뉴스 해외토픽
코미 트럼프 폭로, “임기 채우고 싶어? 그럼 충성해”... 美 사상 최초 탄핵 되통령 되나
권소영 기자 | 승인 2017.06.08 11:55
트럼프 대통령과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 사진= KBS, 블룸버그통신

(일간스포츠한국 = 권소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 외압을 벌였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7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상원 정보위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정보위 웹사이트에 '모두 발언문'을 통해 지난 2월 14일 백악관 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고 공개했다.

지난달 9일 코미 전 국장은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해임되기 전까지 회동 3차례와 전화통화 6차례 등 트럼프 대통령과 총 9차례 접촉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월 14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과의 단독 회동에서 "마이클 플린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며 "이 사건과 플린을 놔주기를 바란다"(I hope you can see your way clear to letting this go, to letting Flynn go)고 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자신에게 “나는 충성심이 필요하다”며 “충성심을 기대한다”는 말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매수하려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움직이지도, 표정을 바꾸지도 않은 채 대통령에게 “대통령은 나에게 정직함만을 보게 될 것”이라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3월 30일 전화통화한 내용을 들어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로 인해 미국을 위한 자신의 협상 능력이 방해받고 있다고 했다"며 자신이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인지시켰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스캔들'은 48대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이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는데, 그 배후에 러시아가 있고,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의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을 말한다.

지난해 대선 당시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 간에 내통이 있었다’는 의혹의 핵심 관계자로 지목된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 수사 중단 외압이 있었다는 미 언론 보도와 일치하는 주장이다.

마지막 대화를 한지 약 한 달 뒤인 5월 9일,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중단하기는커녕 더 확대하고 있던 코미를 FBI 국장직에서 전격 해임했다.

코미의 폭로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대통령 탄핵 사유에 해당하는 ‘사법 방해’라는 게 중론이어서 미국에서도 탄핵정국이 급속히 전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에 온라인 도박사이트 등에선 '트럼프가 탄핵될 것'이란 쪽에 돈을 거는 사람이 급증했다. 영국 도박업체는 '트럼프 탄핵' 확률을 56%로 높여 잡았다.

20세기 이후 미국 대통령 중 탄핵 위기에 처했던 건 1974년 리처드 닉슨과 1999년 빌 클린턴 대통령뿐이며 두 사람에게 제기된 탄핵소추 사유는 모두 사법방해였다. 대통령 등 공직자가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사사로이 개입하고 중단을 요구하는 등의 '사법방해' 행위는 매우 위중한 범죄이다.

역대 미국 대통령 중 실제 탄핵당한 사람은 없다. 17대 앤드류 존슨 대통령도 하원에서 탄핵안이 통과됐지만 상원에선 부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소추가 이뤄질 경우 탄핵안이 상정되는 4번째 대통령, 가결될 경우 탄핵으로 쫓겨나는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된다.

미국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하원 의원 과반수 찬성과, 상원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현재 미국 하원은 435석 중 238석, 상원은 100석 중 52석을 공화당이 차지하고 있다.

여론도 들끓고 있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 퍼블릭 폴리시 폴링(PPP)이 지난달 성인 69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탄핵을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48%, 반대한다는 응답자가 41%로 나타났다. 여론 조사 시점은 코미 메모가 공개되기도 전이었다.

권소영 기자  kbstv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대표전화 (02) 6924-2400  |  회장 : 박인환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부회장 : 김홍규  |  사장 : 정구영
상임고문 : 신상현/이찬철/명정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민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성현(최재웅 대표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7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