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뉴스 해외연예
엠마 왓슨, 최초 남녀 대표 ‘최고 배우상’ 타다
곽우정 기자 | 승인 2017.05.08 18:17
사진=엠마 왓슨 인스타그램

영화 ‘미녀와 야수’에서 ‘벨’을 연기한 배우 엠마 왓슨이 최고 배우상을 수상했다.

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LA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MTV Movie & TV Awards’가 진행된 가운데 엠마 왓슨은 남녀 배우들을 통틀어 최우수 배우상을 받았다.

엠마 왓슨은 “벨이 대표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 상을 받은 것 같다”며 “동화 속 마을 사람들은 벨이 세상을 보았던 방식보다 더 작게 바라보고, 그로 인해 그녀를 위한 기회가 줄어들었다고 믿게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엠마왓슨이 주인공을 맡은 ‘미녀와 야수’는 전 세계 흥행 수입 10억 달러를 넘어서며 흥행에 성공했다.

곽우정 기자  kbstv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대표전화 (02) 6924-2400  |  회장 : 박인환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부회장 : 김홍규  |  사장 : 정구영
상임고문 : 신상현/이찬철/명정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민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법무법인 성현(최재웅 대표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7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