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어쩌다 사장’ 조인성, 게스트 김재화-박경혜에게 진심 어린 배려하며 훈훈함 더해
정다미 기자 | 승인 2021.03.19 10:28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배우 조인성이 따뜻한 배려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연출 유호진)’ 4회에서는 조인성과 차태현이 시골 슈퍼 3일 차 영업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어쩌다 사장’은 도시남자 차태현과 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3주 연속 최고 시청률 경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날 조인성은 나날이 능수능란해지는 요리 실력을 뽐내며, ‘요섹남’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또한 알뜰살뜰하게 음식 재료들을 챙기는 모습에서는, 그의 진중함이 엿보여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두 번째 알바생으로 투입된 김재화가 주방 보조를 도맡아, 조인성과 손발이 척척 맞는 찰떡 호흡을 선보이며 한층 여유 있는 점심 장사를 이어갔다.

정신없는 점심 장사를 끝낸 뒤, 자판기 커피를 뽑은 김재화가 몰래 휴식을 취한다고 하자 조인성은 “못 본 척 해줄게”라며 다정한 멘트로 여심을 흔들었다.

이어 바쁜 저녁 장사 도중 손님으로 슈퍼를 찾은 박경혜가 곧장 주방 일을 돕자, 조인성은 “미안해”라며 팔꿈치로 인사를 건네 스윗한 면모를 선보여 광대 승천을 유발했다.

3일 차 영업 마감 후 조인성은 배우들과 함께 저녁 식사 준비를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는 상추를 따기 위해 텃밭으로 나가던 중 빗물이 얼어 미끄러운 바닥을 보고 박경혜에게 “손 줘 봐, 미끄러워”라고 말하기도. 게스트를 향한 조인성의 진심 어린 배려는 보는 이로 하여금 따뜻함은 물론 설렘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어쩌다 사장’에서 조인성은 요리에 몰두한 모습부터 힘든 일을 하면서도 재치를 잃지 않는 모습 등을 진솔하게 드러내며, 자신만의 다양한 ‘찐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주변 사람들을 향한 배려와 따뜻함, 일에 대한 열정과 삶의 가치관 등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어필되고 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에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고충처리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회장 : 이상규  |  대표·영상본부장 : 최상기   |   부사장·논설위원 : 이규운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1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