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음악
선미, “‘선미팝’ 수식어 영광. 제 얘기에 귀 기울여 줘서 감사해”
정다미 기자 | 승인 2021.02.23 16:29
사진=어비스컴퍼니

가수 선미가 트렌디하고 신나는 음악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선미의 새 싱글 앨범 ‘꼬리 (TAIL)’의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가 MC 딩동의 사회로 진행됐다. 선미는 지난해 6월 발매된 ‘보라빛 밤(pporappippam)’ 이후 약 8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보라빛 밤(pporappippam)’, ‘사이렌 (Siren)’, ‘날라리 (LALALAY)’ 등을 히트치며 ‘선미팝’ 수식어를 얻은 것에 대해 선미는 “우연히 프로듀싱을 시작했고, 많은분들이 ‘선미팝’이라 해주셔서 영광이다. 끊임없이 제 얘기를 들려주려고 한다. 큰 목소리는 아니다. 큰 목소리가 아니 여서 더 제 목소리를 들으러 다가와 주시는 것 같다. 제가 하는 얘기에 귀를 기울여 준다는 것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스스로 갇히는 게 싫어서 ‘무조건 내 곡이어야 해’라는 마인드도 없다. 나와는 또 다른 시각으로 나를 봐라봐 주는 프로듀서를 만나서 정말 해보지 않았던 곡을 받아서 작업을 하고 싶다”며 “다른 사람의 영감이 된다는 것이 너무 소중하고 감동적이고 영광인 일이다. 조금 더 트렌디하고 가볍고 모든 사람이 즐길 수 있는 진짜 신나는 음악을 해보고 싶다. 밴드 사운드, 록 기반의 음악도 하고 싶다. 제 마음에 록이 있는지 정말 해보고 싶다. 베이스를 놨는데 다시 배워서 스팅처럼 노래하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23일 오후 6시 선미의 새 싱글 앨범 ‘꼬리 (TAIL)’가 발매된다. 타이틀곡 ‘꼬리 (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으로,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가 특징이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고충처리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회장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1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