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인터뷰
‘트로트 싱어송라이터’ 정다한, ‘신곡 대박’과 ‘팬들과 만남’ 꿈꿔새 앨범 ‘한마당’ 오는 2월 중 발매
타이틀곡 ‘어허야’ ‘울엄니’로 전통 가요 계보 잇는다
정다미 기자 | 승인 2021.01.28 12:43
사진=제이드엔터테인먼트

가수 정다한이 오는 2월 발매되는 새 앨범 ‘한마당’을 통해 전통 가요를 사랑하는 젊은 가수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다.

정다한의 전통 가요 사랑은 중학교 때 시작됐다. 다른 중학생들이 아이돌 그룹에 푹 빠질 때 정다한은 아버지의 MP3로 접한 트로트에 매료됐다. 1992년생인 정다한의 인생 첫 트로트 곡은 1973년도 발매된 나훈아의 ‘물레방아 도는데’다. 이후 정다한은 전통 가요 위주로 직접 작사, 작곡하며 ‘트로트 싱어송라이터’를 꿈꿨다. 정다한은 “중학생 때 부모님 몰래 청소년 트로트 가요제에 나가 비를 다 맞으며 생쥐 꼴로 노래했는데 떨어져서 오기가 생겼다. 가족들도 처음에는 ‘힘들다. 고생길을 어떻게 가려고 하냐’며 반대했다. 그다음 대회에서는 ‘물레방아 도는데’로 대상을 받았다.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이 노래였고 전통 가요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정다한은 20대 초반이던 2014년 ‘꽃이 되신 어머니’를 발매하고 정식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

최근 정다한은 KNN ‘골든마이크’에 이어 두 번째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KBS2 ‘트롯 전국체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정다한은 지역선수 선발전에서 8도 올스타를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어 2라운드 지역별 팀 대결에서 신승태, 김희와 함께 팀 꺾어브라더스로 나서 ‘왜 돌아보오’로 대결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전라 팀 3인에 뽑히지 못하며 탈락의 아픔을 맛봤다. 정다한은 “감독님과 코치님의 선택에 불만이 없다. 좋아하는 선배들이 올라가서 아쉽지만 응원하는 마음이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어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얻는 것이 많다. 전통, 세미,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트로트를 하는 분들을 만나 교류하다 보니 여러 가지 감성이 많이 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제이드엔터테인먼트

“어차피 지나간 일이니까 마음에 두지 않고 내일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다”는 정다한은 오는 2월 중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정다한은 “타이틀은 ‘한마당’이다. 7~8곡 정도가 수록될 예정이다.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노래들 위주로 준비하고 있다. 일부는 녹음을 마쳤고 일부는 작업 중이다. 그전에는 싱글 앨범이거나 2~3곡이 든 앨범이었는데 이번에는 수록곡이 많다. 타이틀 ‘한마당’에 맞춰서 작업하려고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첫 정규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타이틀곡은 ‘어허야’와 ‘울엄니’다. ‘어허야’는 지난해 11월 선공개 돼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정다한은 “우리 인생이 마음대로 되지 않지만 너털웃음 지으며 살아가자는 희망가다”고 소개하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 ‘울엄니’는 국악풍을 가미한 전통 가요로 정다한이 직접 작사, 작곡했다. 정다한은 “할머니 생각을 하며 만들었다. 중학생 때 루게릭, 치매, 중풍이 한 번에 오셔서 정신이 없으신데도 트로트를 불러 드리면 좋아하신다. 같은 노래를 불러도 ‘이 노래는 언제 배웠대’ 하시며 칭찬을 많이 해주신다. 할머니를 생각하며 슬프지만 열심히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30살이 된 그의 트로트 인생은 이제부터 본격 시작이다. 정다한은 “30대가 되면서 진짜 많이 달라진 것 같다. 그전에는 수박 겉핥기식으로 알아서 내면이 전달하는 메시지를 몰랐는데 지금은 조금 아는 것 같다. 곡도 잘 써지고, 가사의 영감도 더 잘 받는다”고 자신감을 보여줬다.

정다한의 새해 소원은 바로 ‘신곡 대박’과 ‘팬들과 만남’. 정다한은 “정규 앨범이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 길거리를 가다가 제 노래가 나오면 성공한 게 아닐까 싶다”며 “미니콘서트, 팬 미팅이 코로나19로 다 미뤄졌다. 팬들과 만나서 음악적으로 교류도 하고 재미있는 일들을 만들어나가고 싶다”고 소망했다. 끝으로 정다한은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란다. 열심히 노래해서 행복을 드리는 가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애정 어린 인사를 전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고충처리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회장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1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