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암행어사’ 권나라, 선녀 비주얼과 사이다 매력으로 새로운 캐릭터 탄생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12.23 11:33
사진=KBS2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배우 권나라가 한층 폭넓어진 연기력을 바탕으로 이전에 없던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지난 22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연출 김정민, 이민수/극본 박성훈, 강민선)’(이하 ‘암행어사’) 2회가 방송됐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권나라는 어사대의 홍일점, 신분을 위장한 기녀, 어사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 중인 감시자까지 아찔한 삼중 생활을 이어가는 홍다인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사단이 본격적으로 임무 수행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다인의 삼중생활도 시작됐다. 어사단 홍일점 다인이 임무 수행을 위해 다시 기녀 홍랑이로 변신하고, 이와 동시에 왕의 호위무사인 최도관(신지훈 분)에게 이겸을 감시, 관찰한 것들을 보고하고 있던 것.

극적으로 어사대에 합류한 다인은 자신을 아니꼽게 보며 “여인의 몸으로 목적지에 당도나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어사 성이겸(김명수 분)을 향해 싱긋 웃어 보이더니, 지치지 않고 먼 길을 앞장서 걸으며 걸크러시 면모를 발휘했다.

다인은 다모가 된 이유를 묻는 이겸에게 “제가 선택한 것은 아닙니다. 도승지 어른께서 저를 그렇게 만든 것이지요”라고 설명했다. 진지하고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다인은 “너를 믿을 수 없다”며 여전히 경계를 늦추지 않는 이겸에게 “기방에서 본 나으리의 모습도 떳떳하지 못했다”며 예의는 지키되 할 말은 하는 ‘사이다 매력’을 자랑했다.

불편한 일은 결코 참지 않는 다인의 ‘사이다 매력’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다인은 “뒷간 청소나 해라”며 텃세를 부리는 기녀에게 “네 아가리부터 해야겠다”라며 낯빛 하나 변하지 않고 천연덕스럽게 역습을 가해 시선을 끌었다. 기녀로 변신한 다인은 티격태격하던 어사단 이겸과 박춘삼(이이경 분)을 반하게 만들 법한 자태로 등장해 ‘숨멎 비주얼’을 뽐냈다. 춘삼이 “선녀가 따로 없네”라며 말을 잇지 못하며 감탄했을 정도.

이후 다인은 사라진 어사의 행방을 알기 위해 사월을 나섰다. 첫 시도에서 사월에게 문전박대 당했던 다인은 포기 않고 다시 사월을 찾아가 그의 마음을 열었다. 특히 사월이 불안감에 떨 때마다 손을 꼭 잡고 안심시키는 등 ‘공감 요정’ 면모를 뽐냈다.

또 기방으로 돌아온 사이, “암행어사가 죽었다”는 소식을 접한 다인은 곧장 이겸을 찾아 나섰다.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이겸을 걱정하던 다인은 이겸이 멀쩡하게 등장하자 안도한 뒤 언제 걱정했냐는 듯 새침하게 돌아서며 인간미를 자랑해 웃음을 안겼다.

방송 말미 다인은 이겸과 함께 사월을 만났다. 사건의 실마리를 찾으려는 찰나, 다인이 의문에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활을 맞고 쓰러진 사월을 품에 안은 채 엔딩을 맞아 다음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불러 모았다.

권나라는 예의는 갖추되 할 말은 다 하고, 미모와 임무 수행 능력이 탁월한 것은 물론 정의심과 정까지 두루 갖춘 캐릭터 ‘홍다인’을 매력적으로 표현해 안방 시청자들을 반하게 만들었다.임무를 수행할 때는 세상 진지하고 따뜻하지만, 어사단 앞에선 어린아이같이 입을 삐죽거리고, 세상만사를 다 경험한 듯 텃세와 막말에도 눈 하나 까딱하지 않은 센 캐면서, 주변 사람들의 안위가 달린 일에는 금세 눈물이 그렁그렁 맺히는 극과 극 매력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다인의 ‘센 캐’ 매력부터 유쾌하고 따뜻한 모습까지 인상적으로 그려내며 자신만의 매력으로 이전에 없던 다모 캐릭터를 만들어 내고 있는 권나라가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커진다.

한편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고충처리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1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