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영화
‘조제’ 한지민X남주혁, 두 번째라 더욱 완벽해진 호흡 “눈으로 모든 것을 말해”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11.17 13:28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볼미디어(주)

배우 한지민, 남주혁이 눈만 마주쳐도 울컥하는 진한 감성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17일 오전 영화 ‘조제(감독 김종관/제작 볼미디어㈜/제공 워너브러더스 픽쳐스/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방송인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으며, 김종관 감독, 한지민, 남주혁이 참석했다.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 분)’와 ‘영석(남주혁 분)’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조제’는 일본 소설 ‘조제와 호랑이와 물고기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일본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감독 이누도 잇신)’도 같은 작품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한지민은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관객들과 만날 생각을 하니까 긴장되고 설렌다”고, 남주혁은 “이번 작품으로 또 다르게 관객들을 찾아뵐 생각에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종관 감독은 “원작 소설과 영화가 가지고 있는 인간의 시선과 깊은 인간애가 너무 좋았다. 그것을 우리만의 방식으로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했다. 원작이 너무 좋지만 그대로 따라가는 것은 의미가 없다. 인간애를 가져가 돼 다른 길을 찾아 우리만의 ‘조제’를 만들어 보자 하는 다짐을 했다. 이 영화를 보고 사람을 더 나아지게 하고 사람을 더 깊게 이해할 수 있게 되는 추억 같은 영화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시나리오를 쓰고 배우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배우마다 다른 질감이 될 수 있는데 배우들이 질감이 좋아 새로운 ‘조제’와 ‘영석’을 기대할 수 있었다”고 밝혀 기대를 자아냈다.

한지민은 “처음 들었던 느낌은 ‘조제’는 갇혀 있어서 자신만의 세계가 있다. 세상을 책으로 접하고 접한 이야기를 상상으로 표현해서 명확하고 일반적이지 않고 ‘조제’만의 표현법이 있었다. ‘조제’가 말하고 표현하는 몸짓이나 눈빛이 낯설지만 특별하게 다가왔다”며 “섬세하게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라 궁금했고, 감독님이 지닌 정서와 시나리오의 느낌이 만난다면 어떤 효과가 있을까, 그 안에 들어가 보고 싶다는 생각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남주혁은 “저 역시도 ‘영석’이로 ‘조제’를 만나면서 느껴지는 느낌에 빨려 들어가고 싶었다. 너무 함께하고 싶었다. 감독님이 그리는 ‘조제’가 저한테 크게 나온 것 같다”며 “웃긴 에피소드가 있는데, 원래 감독님을 다른 영화 시사회 뒷풀이 장소에서 처음 뵀다. 알지만 어색한 느낌이었다. 언젠간 같이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그 후로 몇 달이 되지 않아 ‘조제’ 시나리오를 받았다”고 공개했다.

이에 김 감독은 “술자리에서 편하게 짓는 표정과 목소리가 기억에 남는다. 캐스팅을 부탁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볼미디어(주)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조제’ 역은 한지민이 맡아 세밀한 감정 연기로 마음을 움직일 예정이며, ‘조제’의 세계에 들어온 ‘영석’ 역은 남주혁이 맡아 풋풋하면서 깊이 있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지민은 “세상을 책을 통해 접해 구어체보다 문어체를 쓰는 느낌이 있다. 책 속의 언어로 감정을 표현한다. ‘조제’의 세계로 들어가기가 힘들었다. 감독님과 ‘조제’가 닮아있다.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나눴다. 어딘가에 ‘조제’와 ‘영석’이가 살고있는 것 같은 느낌이 있다. 첨가물이 없는 민낯 같은 사랑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한지민과 남주혁은 실제로도 분장시간이 5분 정도 걸리는 등 민낯 촬영을 진행했다고.

한지민과 남주혁은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 이어 두 번째 연인 호흡을 맞춘다. 이날 온라인 제작 발표회에서 남주혁은 제작기 영상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고, 이를 본 한지민도 덩달아 눈물을 흘렸다. 남주혁은 “정말 몰입을 했던 것 같다”고, 한지민은 “전염됐다”고 설명하는 등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을 예상케 했다. 박경림은 “두 사람의 호흡이 이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지민은 “전 작품에서도 눈 마주치면 서로 울어서 촬영할 때 멀 리가 있으라 하고 그랬었다. 캐릭터가 주는 힘이기도 하다. 두 번째 호흡은 아무래도 어떤 배우인지 알아가는 과정을 단축할 수 있어서 좋았고, 서로 편하게 연기를 해서 많이 의지를 하면서 촬영할 수 있어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에 남주혁은 “정말 현장에서 두 번째 만난 작품이지만 ‘조제’ 그 자체가 돼 있었다. 눈으로 모든 것을 다 얘기해줘서 많이 배웠고 저도 성장할 수 있었다”고 겸손함을 자랑했다.

또 한지민은 “그전에는 너무 막내고 긴장을 많이 했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영석’ 분량이 많이 진행되고 제가 진행해 남주혁이 ‘영석’이 돼 있었고, 현장 분위기에 많이 녹아들어 있었다. 현장에 적응하는데 도움을 많이 받으면서 촬영했다. 훨씬 많은 것을 펼치면서 연기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 만난 고기처럼 편안하게 연기해서 ‘영석’ 캐릭터에 빨리 들어갔던 것 같다”고 칭찬을 더했다.

끝으로 한지민은 “원작 ‘조제’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가슴 속에 오래도록 남는 영화로 꼽는다. 요즘 같이 마음이 힘든 시기에 위로 받을 수 있는 힘은 사랑인 것 같다. 지금 시대에 맞게, 한국적인 특색을 가미해서 많은 분께 원작처럼 겨울에 생각나는 영화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남주혁은 “저희 영화가 많은 분에게 정말 좋은 추억으로 남았으면 한다”고 소망을 전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 작품으로 한지민과 남주혁의 깊은 감정 연기가 더해져 잊을 수 없는 특별한 감성을 전할 ‘조제’는 오는 12월 10일 개봉한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