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낮과 밤’ 남궁민, 선과 악 공존하는 야누스 눈빛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10.23 18:31
사진=tvN ‘낮과 밤’

믿고 보는 배우 남궁민이 장르물로 돌아온다.

23일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극본 신유담/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스토리바인픽쳐스㈜)’의 티저 포스터가 첫 공개됐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다. 여기에 ‘믿보 라인업’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윤선우가 캐스팅돼 관심을 고조시키고 있다.

극중 남궁민은 유능 그 자체 경찰청 특수팀 팀장 ‘도정우’로 분해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공개된 ‘낮과 밤’ 1차 티저에서 남궁민은 마치 영화 속 장면을 연상케 하는 비범한 자태와 남다른 아우라, 나아가 순식간에 돌변한 눈빛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흥분 지수를 상승시켰다.

이날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 남궁민은 낮과 밤 경계에 서 강렬한 존재감으로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남궁민은 낮인지 밤인지 알 수 없는 푸른빛이 감도는 어두운 바닷가 앞에 홀로 서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남궁민은 해가 지고 있는지 떠오르고 있는지 모르는 하늘을 바라보며 생각에 잠겨 있는데, 그의 강렬한 눈빛이 보는 이들을 빨아들인다. 특히 낮과 밤의 모호한 경계처럼 남궁민의 눈빛에서는 선과 악이 공존하며 야누스적인 매력이 폭발한다. 이에 남궁민이 새롭게 선보일 도정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된다.

여기에 “나는 궁금해져. 지금은 낮일까 밤일까”라는 카피가 호기심을 자아낸다. 포스터 속 남궁민처럼 미스터리한 분위기가 폭발해 극중 경찰청 특수팀 팀장 남궁민의 베일에 가려진 사연이 무엇인지, ‘낮과 밤’의 전개에 궁금증이 한껏 증폭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