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핫이슈
강하늘, ‘달이 뜨는 강’ 합류… 카리스마와 인품을 겸비한 국민 장군 역할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10.06 18:34
사진=TH컴퍼니

배우 강하늘이 온달 아버지 역할로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한다.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제작 빅토리콘텐츠)’에 강하늘이 합류한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유명 설화 평강과 온달의 이야기를 재탄생시킨 사극으로,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사임당 빛의 일기’, ‘이몽’, ‘바람과 구름과 비’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가 메가폰을 잡고, ‘카이스트’, ‘개와 늑대의 시간’, ‘99억의 여자’ 등을 집필한 한지훈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앞서 여자 주인공인 평강 역으로는 김소현이 캐스팅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평강은 공주로 태어나 살수로 키워진 인물로, 그 독특한 설정만으로도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믿보 보는 작가-감독-배우 라인업에 대세 배우 강하늘의 합류 소식이 전해지며 더욱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강하늘은 남자 주인공 온달의 아버지인 온협 역할을 맡는다. 극중 온협은 온달의 아버지이자 고구려의 순노부의 족장으로 나라와 국가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인물. 국민 장군으로 추앙받는 카리스마와 인품을 겸비한 자로 극 초반 이야기 전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지난해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인정받으며 각종 시상식을 휩쓴 강하늘은 현재 두 편의 영화 출연을 결정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배우 중의 한 명인 강하늘이 ‘달이 뜨는 강’과 함께하고 싶었던 이유는 바로 대본과 캐릭터의 매력 때문이라고.

‘달이 뜨는 강’ 측은 “강하늘이 극 초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온달이 아버지 온협 장군 역으로 출연한다”며 “강하늘은 어떤 작품에 어떤 역할로 출연하든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이기에, 극 초반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달이 뜨는 강’의 시작이 될 온협 장군의 이야기와 이를 그려갈 강하늘의 연기를 기대하며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강하늘의 합류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오는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며 방송사는 미정이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주옥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한결 (이오영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