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전참시’ 이찬원-영탁-김희재, 진솔한 속마음 토크로 공감대 형성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5.29 18:13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가수 이찬원, 영탁, 김희재가 속마음 토크로 폭풍 공감대를 형성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연출 노시용, 채현석)’(이하 ‘전참시’) 106회에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본격적인 라디오 스케줄과 퇴근길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된 ‘전참시’ 105회에는 함께 라디오 스케줄에 나가게 된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시끌벅적한 출근 준비기가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들은 본격적인 스케줄 시작 전부터 폭발적인 에너지를 뽐내며 다음 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미스터트롯’ 출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카메라 뒤 모습이 공개돼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이찬원, 영탁, 김희재는 라디오 출근길부터 퇴근길까지 모든 일정을 함께했다. 함께 모여 더욱 신이 난 이들은 스케줄 후 퇴근길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왁자지껄 텐션을 유지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찬원은 모든 정보를 아는 ‘찬또위키’라는 별명답게 생방송 반응을 체크하며 영탁, 김희재에게 알려줬다고. 폭발적인 인기만큼 포털 사이트를 정복한 실시간 기사들에 신기해하던 중 이찬원은 예상치 못한 기사에 “어떡해”하고 절규했다고 알려져, 과연 어떤 기사 때문이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이들은 트로트 열풍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나누기도 했다는 전언. 특히 오랜 무명 세월을 겪은 영탁은 “상상도 못한 일”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이어 세 사람은 각자 일상에서 인기를 실감하는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폭풍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이찬원, 영탁, 김희재의 진솔한 이야기는 오는 30일 밤 10시 55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0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김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옥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김선근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