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한국3x3농구위원회, 김태우 신임회장 취임인제와 제주에서 국제농구연맹(FIBA) 3x3 챌린저를 유치하는 등 새로운 도전으로 한국 3x3(3대3) 농구 발전에 힘을 보탰다.
이연화 기자 | 승인 2020.05.22 11:42
김태우 신임 XXO(한국3x3농구위원회)회장에 선임됐다.

김태우 부림물산 대표이사가 KXO(한국3x3농구위원회) 신임회장으로 취임했다.

KXO 김태우 회장의 공식 취임식은 23일 오후 5시 서울 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 홀에서 진행된다. 진행은 KBSN 오효주 아나운서가 맡는다.

2019년 출범해 올해로 출범 2주년을 맞게 된 KXO는 출범 원년인 지난해 인제와 제주에서 국제농구연맹(FIBA) 3x3 챌린저를 유치하는 등 새로운 도전으로 한국 3x3(3대3) 농구 발전에 힘을 보탰다.

초대 박성우 회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물러난 가운데 KXO는 김태우 신임회장을 수장으로 맞이하게 됐다.

KXO를 새롭게 이끌 김태우 회장은 부림물산 대표이사 및 월드투데이 부회장, 한국언론재단 인터넷신문윤리위원회 상임위원을 맡고 있다.

김 회장은 유니세프 경북지회 후원회장과 한국다문화가족협회 대구경북후원회장을 맡아 사회공헌에도 일조하고 있다. 특히, 2019년에는 서울평화문화대상(봉사부문)을 수상해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사회 전반에 걸쳐 왕성한 활동을 펼치다 KXO 2대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 김태우 회장은 “한국 3x3 농구에 새로운 모멘텀을 만든 KXO 회장에 취임하게 돼 영광이다.

출범 원년인 지난해부터 국제대회를 두 차례나 유치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친 KXO를 눈여겨 봤다. KXO와 함께하게 돼 무척 기쁘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올해부터 새롭게 KXO 회장으로 취임하게 됐는데 한국 3x3 농구의 발전을 위해 온 힘을 쏟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한 단계 더 도약하는 KXO의 2020년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이연화 기자  kbs@kbs11.kr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김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옥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김선근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