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배구
엑자시바시 “김연경과 계약 만료김연경의 영향력이 우리 팀에 미친 효과에 대해 감사하고 앞으로도 건강과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덧붙여
고태성 기자 | 승인 2020.05.22 09:21
김연경 선수

‘배구 여제’ 김연경(32)이 2년간 몸담았던 엑자시바시 구단과 계약 만료로 이별한다.

엑자시바시 구단은 2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 팀은 2년간 함께 유니폼을 입었던 한국 캡틴 김연경과 작별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단 측은 “2018-19시즌 합류한 김연경은 리그 준우승, 터키컵 우승, 슈퍼컵 2회 우승, FIVB 월드클럽챔피언십 준우승을 올리는데 크게 기여했다”면서 “우리는 이제 세계적인 스타와 다른 길을 가기로 했다. 김연경의 영향력이 우리 팀에 미친 효과에 대해 감사하고 앞으로도 건강과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2018년 중국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를 떠나 터키 무대에 복귀한 김연경은 올 시즌 엑자시바시 주장 완장을 차고 팀을 이끌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시즌이 조기 종료됐고 김연경 역시 2년 계약 만료를 앞두고 조기 귀국했다

 

 

 

고태성 기자  kbs@0012.co.kr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김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옥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김선근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