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음악
방탄소년단 정국, ‘Never Not’ 커버 트위터 조회수 2140만 기록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5.06 10:10
사진=방탄소년단 SNS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Never Not’ 커버 영상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3일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공식 트위터를 통해 미국 싱어송라이터 라우브(Lauv)의 ‘Never Not’(네버 낫)을 커버한 정국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공개 10분 만에 조회수 100만, 36분 만에 1000만을 돌파하며, 역대 전 세계 트위터에 게재된 트윗 중 최단 시간에 도달한 가장 빠른 조회수 기록을 세웠다. ‘좋아요’ 수 또한 2시간 만에 100만, 16시간 만에 200만을 넘어서며 역대 방탄소년단 트윗을 통틀어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했다.

6일 오전 9시 기준 ‘Never Not’ 영상은 ‘좋아요’ 243만, ‘리트윗’ 98만, ‘댓글’ 61만 3천, ‘조회수’ 2140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3일(현지 시간)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방탄소년단 정국이 이번 주 트위터에서 가장 많은 ‘좋아요(마음에 들어요)’ 수를 받으며 소셜 네트워크(인터넷)를 장악했다”고 메인 뉴스 속보로 보도했다.

포브스는 소셜 미디어 트래킹 회사 뉴스위프(NewsWhip)가 집계한 자료를 바탕으로 정국이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노래하는 영상을 게시했고 이번 주에 가장 많은 ‘좋아요’ 수를 받은 트윗으로 소셜을 또 한 번 뜨겁게 달궜다고 전했다.

이어 “정국이 ‘Never Not’을 노래하는 영상 트윗을 게시한 지 24시간 후인 일요일 오후(현지 시간) 210만 개 이상의 ‘좋아요’와 90만 개에 가까운 ‘리트윗’을 얻어냈다”고 폭발적인 반응을 체감하게 했다.

또 2일(현지 시간) 미국 ‘빌보드’도 “정국이 라우브(Lauv)의 ‘Never Not’(네버 낫)을 커버해 팬들을 열광시켰다”고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빌보드는 “정국의 커버 영상이 불과 몇 시간 만에 60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당일 트위터에서 정국의 이름이 트렌드 됐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5일(현지시간)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9일자)에서 지난 2월 21일 발매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소울: 7(MAP OF THE SOUL: 7)’로 ‘빌보드 200’ 36위에 랭크됐다. 이는 지난 3월 7일 1위로 진입한 이래 10주째 상위권 기록이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소셜 50’ 차트에서 147주 연속, 177번째 1위를 거머쥐며 사상 최다 1위, 최장기간 연속 1위 기록을 이어갔다.

이를 비롯해 ‘월드 앨범’ 차트에서 1위 ‘맵 오브 더 소울: 7’, 2위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4위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5위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 10위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15위 ‘BTS 월드 OST(BTS WORLD OST)’ 등 6장의 앨범을 순위에 올렸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김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옥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김선근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