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선녀들’, 시청률 수직 상승… 버려도 계속 돌아오는 삼전도비 “역사는 지워지지 않는다”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4.06 10:17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선을 넘는 녀석들’이 리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역사적 메시지부터 치명적인 스캔들까지 모두 잡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6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 32회가 전국 시청률 6.2%(2부)를 기록하며 지난 31회(4.1%)보다 수직 상승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선녀들’에는 조선 역사상 최대의 치욕을 남긴 ‘삼전도의 굴욕’ 현장을 찾은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숙종과 장희빈, 인현왕후의 치명적 스캔들을 다룬 흥미진진한 ‘조선판 부부의 세계’ 이야기의 포문을 열며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오는 4월 15일 ‘2020 총선’을 앞두고 리더의 중요성, 선택의 중요성을 되새긴 ‘선녀들’의 ‘삼전도비 탐사’는 우리가 역사를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깨닫게 했다.

남한산성을 떠난 인조의 항복 여정을 따라 잠실에 있는 ‘삼전도비’ 앞에 도착한 ‘선녀들’. 이곳에서 인조는 청나라 황제 앞에서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치욕의 ‘삼배구고두례’를 행했다고. 이때 인조의 이마에 피가 흘렀다는 야사도 전해진다. 유병재는 “마음에선 피가 흘렀겠죠”라고 말해 씁쓸함을 더했다.

설민석은 청나라 황제의 강요로 세운 전승비가 ‘삼전도비’라고 설명하며, 조선의 신하들이 모두 이 비문을 쓰기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굴욕의 상징으로 남은 ‘삼전도비’를 고종 때 한강 주변에 매립했지만, 일제가 우리 민족에게 수치심을 주고자 다시 찾아내 세웠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또 광복 이후 다시 삼전도비를 묻어버렸지만, 1963년 대홍수로 인해 매몰됐던 삼전도비가 다시 나타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뿐만 아니라 2007년에는 정치인들의 각성을 촉구하며 누군가 삼전도비에 낙서를 하기도 했다고. 버려도 버려도 계속 돌아오는 삼전도비의 이야기는 소름을 선사했다.

전현무는 “잊지 말라는 것 같다. 역사는 지워지지 않는다. 잊지 마라. 그래야 반복되지 않는다”며, 삼전도비가 전하는 메시지를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설민석 역시 2020 총선을 앞둔 지금, 굴욕의 상징 ‘삼전도비’ 앞에서 다시 한 번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어두운 역사만이 줄 수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지는 ‘숙종 탐사’는 죽어서도 살아서도 여인들에게 둘러싸인 숙종의 무덤 ‘서오릉’을 찾아, 현장에서 직접 듣는 역사 이야기의 재미를 안겼다.

병자호란 이후 길 잃은 조선을 다시 끌어올린 왕 ‘불꽃 남자’ 숙종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숙종 탐사’에 나선 ‘선녀들’에 고정 자리를 노리는 배우 정유미가 합류해 숙종과 조선 최고의 스캔들을 일으킨 그의 여인들이 잠들어 있는 ‘서오릉’을 찾아갔다.

‘선녀들’은 죽어서도 살아서도 여인들에게 둘러싸인 숙종의 왕릉 앞에서 본격 펼쳐지는 ‘조선판 부부의 세계’를 예고, 숙종과 장희빈, 인현왕후의 치명적 사랑 이야기의 포문을 열며 다음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김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옥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김선근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