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루갈’ 최진혁X조동혁, 단단해진 팀워크로 원팀 활약 예고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4.06 10:04
사진=OCN ‘루갈’

‘루갈’ 최진혁과 조동혁이 더욱 탄탄해진 팀워크를 보여준다.

지난 5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극본 도현/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에는 한층 더 탄탄해진 루갈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 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액션 히어로 드라마.

이날 루갈의 총책임자 최근철(김민상 분)에게 자유를 달라 요청한 강기범(최진혁 분)은 루갈 팀원들과 팀워크를 다지는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서로의 아픔과 외로움을 공감하며 한뜻을 이루기 시작한 루갈에게 강기범은 각자의 소원을 들어줄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 비로소 팀 루갈은 이전보다 끈끈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태웅(조동혁 분) 강기범의 눈을 동의 없이 셧다운 시킨 탓에 여러모로 황득구(박성웅 분)를 놓치게 만들어 화가 난 송미나(정혜인 분)와의 논쟁 후 예민해진 최근철에게 추적에 실패했음을 공식적으로 보고, 작전과 팀원 관리 실패의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며 스스로를 탓했다.

이어 새 미션을 받은 루갈 팀은 설민준(김다현 분)의 재즈 바에 들이닥친 실험체들과 싸웠다. 아직 수동 제어가 익숙지 않아 위험할 뻔한 강기범에게 한태웅은 소원을 들어달라는 핑계로 혼자서 남은 아르고스 조직원들을 처리하며 두 명의 루갈 요원이 서로를 믿고 하나의 뜻을 이뤄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최진혁은 각각의 특징이 뚜렷한 루갈 팀을 한데 모으는 친화력을 발휘하는 강기범을 현실감 있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어떤 상황에서도 흥분하지 않고 냉철한 판단을 내리는 책임감 강한 리더 조동혁은 루갈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내며 누구라도 기대고 싶은 강한 남자의 매력을 여과 없이 뿜어냈다.

한층 더 탄탄해진 루갈 멤버들의 팀워크가 이후 스토리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OCN 오리지널 ‘루갈’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김성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옥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김선근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