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해투4’ 조세호, 알코올 중독 경고 “일주일에 6~7회 술 마셔”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2.12 15:19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코미디언 조세호가 심각한 알코올 의존도를 고백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2020년 ‘해투4’의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 1탄으로 꾸며진다.

‘아무튼, 한 달’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한 달 동안 습관 바꾸기에 도전하는 스타들의 치열했던 30일을 담은 기록으로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에는 정준하,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가 피실험 군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단순한 체중 감량이 아닌 체지방 감소와 건강한 혈액 수치를 목표로 지속적인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서울의대 해부학 교실 최형진 교수와 김미림 섭식행동 분야 심리 전문가가 피실험 군의 문제점을 분석,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해 전문성을 높였다.

한 달 전 조세호는 일주일에 6~7일 술을 마신다는 생활 습관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받았다.

조세호는 “한 잔이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잠이 안온다”며 심각한 알코올 의존도를 고백했고 최형진 교수는 “이렇게 살다가는 알코올 중독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고. 이와 함께 최 교수는 일상생활에서 마시는 술의 양을 줄일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했다.

실험이 시작된 이후로도 술자리 프로 참석러 조세호에게 술자리를 줄이기란 쉽지 않았다. 이에 조세호는 술을 마신 다음 날 이를 속죄하기 위한 폭풍 운동에 돌입했다고. 하지만 전문가들은 “술을 마신 뒤 운동을 하면 오히려 몸에 더 안 좋다”고 충고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술보다 술자리를 좋아하는 조세호를 위한 맞춤형 솔루션은 무엇일지, 술을 마신 뒤 운동을 하는 건 왜 몸에 더 좋지 않은 행동일지는 ‘해투4’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팩스 (02) 6924-2419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대표자 : 류재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다미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규희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