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 산다라박, 열정 가득 음악 선생님 활약 예고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2.07 11:42
사진=YG엔터테인먼트

가수 산다라박이 미얀마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SBS FiL 예능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 멤버 윤도현, 산다라박, 산들, 주이, 김재환, UL이 미얀마로 출국해 음악 선생님으로 활약한다.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는 예체능 교육이 활성화 되지 않은 미얀마에 K-POP 스타들이 음악 선생님으로 활약하며 겪는 감동과 재미를 담은 프로그램.

산다라박은 준비 과정을 통해 순수하고 열정 가득한 선생님으로서 면모를 보여주며 첫 방송에서부터 시청자에게 깊은 울림과 진정성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아울러 미얀마 학생들과 언어가 아닌 음악으로 교감하며 만들어낼 감동의 음악 하모니에 기대감을 높였다.

미얀마의 한류 열풍을 이끌었던 걸그룹 2NE1으로 활약한 산다라박은 “또 언제 (미얀마에) 가게 될까 했는데, 이렇게 좋은 제안을 받았다. 미얀마란 이름을 듣기만 해도 뭉클하다”고 미얀마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산다라박은 학생들에게 드럼 연주를 가르쳐주고 함께 연주하는 행복한 계획을 세우며 직접 드럼을 구매하는 열정을 보였다. 산다라박의 드럼 연주 실력에 윤도현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자신이 떠난 후에도 학생들이 악기 연주를 할 수 있도록 드럼을 선물하고 싶다는 산다라박은 학생들을 만날 생각에 들뜬 모습을 보이며 “뿌듯하다. 기다려라 아이들아!”라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미얀마 양곤 국제공항에 도착한 멤버들은 산다라박을 보기 위해 운집한 팬들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산다라박은 플랜카드를 들고 연신 “사랑해요 산다라”를 외치는 팬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으며 입국했다.

산다라박은 미얀마 현지에서 식지 않은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며 음악 선생님으로 활약할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미얀마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공연이었던 2NE1 콘서트 이후 5년 만에 현지를 찾은 산다라박은 “미얀마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다. 팬들이 아직 그대로 기억하고 기다려줘서 감동이다. 아이돌로 돌아간 느낌이 들었다”며 가슴 벅찬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미얀마에서 힘찬 첫 아침을 맞이한 산다라박은 “아이들에게 긍정적인 마인드 심어 주고 싶다. 힘을 줄 수 있는 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히며 학교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노래를 연습하는 열정을 불태웠고 미얀마어 이름표를 붙이며 음악 선생님이 될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아이들의 장기자랑이 끝난 후 선생님들도 무대에 올랐다. 산다라박은 무반주로 2NE1 ‘내가 제일 잘 나가’ 노래와 안무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예열시켰다.

‘하늘반’ 선생님이 된 산다라박은 첫 수업을 앞두고 기분 좋은 긴장감을 전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무언갈 가르치는 게 아니라 내가 배운 것 같다. 마음 가득 채워가는 기분”이라며 “우리도 함께 성장하는 것 같다”는 진정성 어린 모습을 보여줬다.

현지 아이들과 호흡하며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산다라박의 활약상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SBS FiL과 SBS MTV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