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민지영 두 번째 유산 고백,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다”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1.10 07:17
사진=민지영 인스타그램

배우 민지영이 두 번째 유산을 고백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민지영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두들 잘 지내고 계셨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희 부부는 2019년 12월의 마지막 시간들을 따뜻한 나라에서 보내고 왔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민지영은 “여행 초반엔 시도 때도 없이 터져버리는 눈물 때문에 웃으며 사진을 찍어도 너무나 우울해 보이는 제 모습이 싫어서 사진도 잘 찍지 않다가 조금씩 조금씩 밝은 저의 모습으로 천천히 돌아오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2018년 1월28일 형균 씨와 결혼을 하고 선물처럼 찾아와준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후 하루하루 매달 끙끙 마음 졸이며 말로만 듣던 배테기, 임테기의 노예가 되어가던 저는 결국 난임 센터에 발을 들이게 되었고 작년 10월말, 제 품에 거의 2년 만에 어렵게 다시 찾아와준 아기를 결국 또 지켜내지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고 너무나 좌절했고 너무나 무너졌었다”라고 말해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민지영은 “저희 부부처럼 엄마, 아빠가 되기 위해 힘든 시련을 겪고 계시는 부부들 응원해드리고 싶어서 조용히 이겨내고 묻어버리려 했던 제 아픔 숨기지 않기로 했다”며 “천사 같은 우리들의 아가들 품에 안을 때까지 함께 이겨내며 힘내요 우리”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지영은 지난 2018년 1월 쇼호스트 김형균과 결혼했다. 

 

인터넷뉴스팀  kbstv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20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