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사람이 좋다’ 이재은, 불우했던 어린 시절 고백…“눈 뜨면 밥을 먹어야 했다”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1.06 09:25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배우 이재은이 불우했던 어린 시절에 대해 고백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재은은 지난 5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은은 “이혼 후 어머니와 다시 합쳐 산지 2년 됐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재은은 1984년 다섯 살에 우연히 참여한 ‘예쁜 어린이 선발대회’에서 3위로 입상한 후, CF모델로 데뷔했다.

이날 이재은은 “새벽에 촬영을 나가도 엄마가 항상 주먹밥을 싸 주셨다. 눈 뜨면 밥을 먹어야 했다”라며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이재은은 다섯 살 때부터 연예 활동을 하며 가정 경제를 책임져 온 것.

그는 “아빠 돌아가셨을 때도 눈물 한 방울 안 흘렸다. 원망을 많이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빠가 보수적이라 엄마를 그렇게 구박했다. 아빠는 일도 안하고 돈도 안 벌고 집에서 노는데 엄마를 괴롭히는 사람이었다. 그런 환경적인 요인 자체가 싫었다. 그래서 아빠를 되게 미워했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 유명인들의 비결과 숨겨진 이야기, 자신만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가는 별난 인생들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팀  kbstv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9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