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박술녀, 미스코리아 한복 코르셋 논란에…“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었을텐데…”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7.17 16:28
사진=박술녀 인스타그램

한복연구가 박술녀가 미스코리아 한복 코르셋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해 화제다.

박술녀는 17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었을텐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복이라는 것은 우리나라 민족 옷이지 않느냐. 현대적으로 바꾸더라도 눈살을 안 찡그리게 얼마든지 우아하고 아름답게 바꿀 수 있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SNS에 올라오는 걸 보면서 '정말 거슬리기는 거슬렸나 보다'라는 생각을 저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세계 속의 한복인데 그 옷이 너무 SNS를 뜨겁게 달구는 쪽에서 재조명되는 것은 좀 슬픈 일. 우리 옷이지 않느냐. 우리가 지켜야 하는 옷이니 앞으로 이런 대화가 있거나 이럴 때는 좀 더 생각하면서 만들면 좋을 것 같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박 원장은 '전통 한복이 몸매가 드러나지 않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채택하지 않는 게 아닌가'라는 질문에 "늘 입는 거 아니지 않느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인들에게 한복을 입힌다면 '아 대한민국 옷이 저렇게 아름다워'를 알리는 대회로 거듭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마음을 비운 게 '그래 저것도 하나의 문화라고 이해해주자'라고 마음을 편하게 먹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1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치러진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전년도 당선자 7인이 몸매가 드러나는 퓨전 한복을 입고 나타나 선정성 논란을 일으켰다.

주최 측은 수영복 심사를 폐지했지만, 여전히 미스코리아들에 과한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혔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인터넷뉴스팀  kbstv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회장 : 김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대기자 : 류재복  |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 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9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