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핫이슈
심은진 "넌 이제 안봐!" 수차례 괴롭힌 악플러 '강경대응' 선처없다!
서지우 기자 | 승인 2018.07.11 11:29
사진제공 = bnt 코리아

[일간스포츠한국 서지우 기자] 가수 심은진이 자신을 수차례 괴롭힌 악플러를 강경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1990년대 활동한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가수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찾아와 성 관련된 악플을 단 네티즌을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은진은 “수개월 수차례 계속 계정을 바꿔 가면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해왔다”면서 이 네티즌이 쓴 글을 공개했다.

 

사진제공 = 심은진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티즌 A씨가 쓴 댓글 하나를 캡처해 공개했다. A씨와 심은진이 댓글로 대화를 나눈 내용을 저장한 화면이었다. A씨는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OO파트너라던데 단순 루머냐” “비디오도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데” 등의 글을 남겼다.

이 글에 다른 네티즌들은 “그만 하시라”고 반응했다. 심은진도 직접 “저번에 한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어리석은 짓을 하셨다. 저는 이제 봐주는 것 따위, 합의 따윈 없음을 알려드린다. 그동안의 모든 자료가 저에게 있고 이번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까지 하셨으니 저는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다. 오늘까지만 발뻗고 편히 주무시라”고 남겼다.

심은진은 법적 강경 대응을 밝히며, "이젠 가만히 있을수 없구요. 이미 여러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습니다. 님. 사람 잘못고르셨어요"라고 말했다

서지우 기자  woojji@gmail.com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