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인터뷰
'나쁜새 아니고' 조은새, 아이돌 그룹 파파야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팬 사랑에 힘입어 방송-행사 종횡무진 활약 중
넘치는 에너지… 트로트에 최적화 Good!
정다미 기자 | 승인 2018.07.06 17:45

[일간스포츠한국 정다미 기자] 트로트 가수 조은새가 남다른 팬 사랑을 드러냈다. 1세대 아이돌 그룹 파파야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조은새를 가요TV연예 본사에서 만났다.

조은새는 “처음 트로트 가수로 나왔을 때 많이 긴장됐다. KBS1 ‘전국 노래자랑’에서 노래를 부르다 ‘파파야 팬 다시 뭉쳤다’라는 현수막을 들고 응원하는 팬들을 발견했다. 노래하다가 감정이 폭발했다. 시간이 많이 흐른 지금도 응원해주는 팬들을 보면 마음이 찡하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MBC ‘복면가왕’에서 거론되며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조은새는 “갑자기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이 올라서 많은 연락이 왔다. 공백 기간이 길었고, 트로트 가수로 나왔는데 많은 분들이 잊지 않아 주셔서 고맙다”며 “응원해주시는 팬들 덕분에 힘이 나고 원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아이돌에서 트로트로 바뀐 장르와 함께 그룹에서 솔로로 모든 것이 새롭다. 조은새는 “아이돌 때는 각자 맡은 파트가 있어서 부담감이 없었는데, 지금은 혼자 다 해야 하니까 책임감과 부담감이 더 있다”며 “아이돌 때는 다른 팬들이 견제하는 분위기였다면, 트로트 팬들은 누가 나오든 다 박수 쳐주고 따뜻한 분위기다”고 설명했다.

사진=안승희 사진기자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어머니. 조은새는 “엄마가 이미자 선배님의 노래를 즐겨 부르셨는데 갑상선 제거 수술을 하신 뒤 목소리가 변했다. 원래는 옥구슬처럼 고왔는데 남자 같은 목소리가 돼 울컥했다. 엄마를 대신해서 트로트 가수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효심을 드러냈다.

조은새는 “사실 파파야 때부터 트로트 제의는 많이 들어왔었다. 엄마의 영향으로 ‘모태 뽕삘’이 있다. 파파야 때도 뽕삘을 자제하라는 지시를 받곤 했다”며 “20살 어린 나이에 SBS ‘도전 1000곡’ 무대에서 이미자의 ‘동백 아가씨’를 불렀고, 에너지가 넘쳐 트로트 가수에 최적화돼 있다는 칭찬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실제로 만난 조은새도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이었다. 조은새는 “제주도에서 엄청 넓은 무대에서 행사를 했다. 노래를 부르며 맨 끝까지 가서 팬들과 악수하고 했는데, 마무리는 무대에서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일 뒤에서 무대까지 전력질주했다”고 고백해 그의 열정과 에너지를 짐작케 했다.

행사 뿐 아니라 MBC 생방송 ‘오늘저녁’에 자신의 이름을 딴 코너 ‘떴다! 조은새’에서 리포터로 활약했고, 최근에는 ‘진짜?! 궁금한 여행’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조은새는 “특집 방송에 나갔을 때 열심히 하는 모습이 예뻐 보이셨던 거 같다. 작년 겨울부터 시작했는데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며 그간 촬영했던 모든 촬영지를 줄줄 읊으며 코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세미 트로트로 입지를 굳힌 조은새는 “댄스곡을 하다 보니 어리게 봐주신다”며 “앞으로는 가창력과 감성을 요하는 무대를 하고 싶다. 조은새에게 또 다른 에너지가 있구나를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