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냉장고를 부탁해' 최용수, 안정환에…“너 빼고 다 착했다” 폭소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6.11 22:33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일간스포츠한국 인터넷뉴스팀]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전 축구선수 최용수가 출연해 MC 안정환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11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최용수와 샤이니 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용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 해설자로 나서는 박지성, 이영표, 안정환의 강점에 대해 설명했다.

최용수는 “이영표는 해박한 전문지식이 강점이다. 정환이는 축구를 보는 것 같다. 말수가 적다. 평소에는 말 많은 친구인데 해설하면 말 수가 적어진다. 친근한 게 매력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성은 기대된다. 현역 은퇴한 지 얼마 안됐고 현대 축구 흐름을 잘 알고 꼼꼼히 전달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정환은 “지성이 영표랑 해설이 비슷할 것 같다. 둘이 치고 박다가 내가 앞서 나갈 것 같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최용수는 선수 시절을 떠올리며 “박지성은 말을 잘 들었다. 본인이 알아서 하는 스타일이다. 영표도 알아서 한다. 그런데 안정환은 막 말을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안정환이 “지성이는 맨유에서 뛰었기 때문에 아예 심부름을 안 시켰다. 영표는 이야기를 하면 자꾸 전도하려니까 말을 안 건넸을 거다. 그나마 나를 시켰을 거다”라고 말해 또 한 번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최용수는 “너 빼고 다 착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팀  kbstve1@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회장 : 박정규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