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TV방송
황찬성,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합류 “기대되고 설레”
정다미 기자 | 승인 2018.04.11 18:27

황찬성,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합류 “기대되고 설레”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일간스포츠한국 정다미 기자] 황찬성이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합류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벌 2세와 비서의 ‘퇴사밀당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원작 웹툰이 웰메이트로 꼽히며 사랑받았던 만큼 드라마로 제작된다는 소식이 전해짐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황찬성은 극중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즘 재벌 2세’ 박서준(이영준 역)이 부회장으로 있는 ‘유일그룹’의 직원 ‘고귀남’으로 등장해 남다른 존재감을 뽐낼 것을 예고했다.

황찬성은 “‘7일의 왕비’ 이후에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tvN 작품은 처음이라 더 기대가 된다. 박준화 감독님은 연출력이 워낙 좋고, 전작들도 유명해서 이번에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무척 설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황찬성은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 역을 맡은 박민영과는 MBC ‘거침없이 하이킥’, KBS 2TV ‘7일의 왕비’에 이어 세 번째로 같은 작품에 출연하게 돼, 이들의 특별한 인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식샤를 합시다’ 등을 연출한 박준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또 하나의 신선한 로맨틱 코미디 탄생을 기대케 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나의 아저씨’ 후속으로 오는 6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황찬성은 드라마에 앞서 오는 24일 막이 오르는 뮤지컬 ‘스모크’를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스모크’는 천재 시인 이상의 연작 시 ‘오감도(烏瞰圖) 제15호’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으로 식민지 사회의 암울한 시대상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수작이란 평을 받고 있다.

황찬성은 바다를 꿈꾸는 순수한 소년 ‘해(海)’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스모크’는 24일을 시작으로 7월 15일까지 서울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공연된다.

황찬성은 지난해 연극 ‘나의사랑 나의신부’와 일본 뮤지컬 ‘알타보이즈’에 출연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어, 무대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올해는 웹드라마 ‘다르게 적히는 연애’, 뮤지컬 ‘스모크’에 이어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정다미 기자  dami3075@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회장 : 박정규  |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법무법인 써밋 (박장수 대표변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