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런닝맨' 이상엽, 2주 연속 '최고의 1분' 차지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3.12 13:41

[일간스포츠 한국 송수연 기자] 지난 11일 방송된 ‘런닝맨’이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로 여기는 20세-49세(이하 ‘2049’) 시청률 4.7%로 동시간대 방송된 ‘해피선데이’(4.6%), ‘복면가왕’(3.5%) 등을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9.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랜덤투어 레이스’ 2탄으로 꾸며져 각 팀의 고군분투 모습들이 그려졌다. 먼저, 유재석 팀은 오키나와에서 무려 6끼를 먹게 됐다.

앞서 오키나와로 오기 전 4끼를 먹었던 유재석팀은 일본 사람이 추천하는 음식을 먹어야 했는데, ‘스테이크’를 미션 음식으로 정했다. 하지만 일본 사람들이 추천한 음식은 소바와 라멘이었다. 6끼까지 먹은 유재석 팀은 “이젠 못 먹는다”며 다음날 미션에 도전했지만, 일본 사람들은 또 ‘소바’와 ‘라멘’을 추천했다. 무서울 정도로 반복되는 먹방에 유재석은 “아직 소바가 내려가지 않았다”며 “우리는 이 골목길 홍보대사가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국으로 떠난 김종국 팀은 ‘첫 번째 미션’인 ‘화가 코끼리와 그림 그리기 대결’ 미션에 도전했다. 그러던 중 동물원에서 호랑이를 만났고, 즉석에서 김종국이 호랑이와 투샷을 찍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종국 팀은 그림 대결에서 패배하며 1000보 패널티를 받았고, 쇼리가 그 짐을 떠안았다.

한편, 지난주 ‘최고의 1분’을 장식했던 이상엽은 이번에도 맹활약을 펼쳤다. 대마도로 향한 하하팀은 '초밥으로 먹은 어종 포획' 미션을 진행하게 됐고, 그에 앞서 숙소에서 펼치는 ‘만보기 전쟁’에 돌입했다. 이광수, 이상엽, 하하, 송지효는 서로의 만보기를 뺐기 위해 노력했고, 이광수는 “정말 마지막으로 가위바위보 진사람 만보기를 흔들자"고 제안했다, 결국 이광수와 이상엽이 서로의 만보기를 계속 흔들게 됐는데, 10초만 흔들자고 한 내기는 멈추지 않았고 급기야 이상엽은 ”이광수 쓰레기다“라고 폭발했다.


송수연 기자  sy-145779@nate.com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4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