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개그계 미투 "18세 때 개그맨 이 씨에게 성폭행 당해" 폭로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3.06 16:07

[일간스포츠 한국 송수연 기자] 6일 한 매체는 지상파 방송국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공개 프로그램으로 인기를 끈 개그맨 이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고등학생 때 이 씨와 처음 만났다.

A씨는 “연예인이라서 밖에서 밥을 먹을 수 없으니 집으로 오라”는 이씨의 말에 집으로 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2005년 8월 외국에서 공부를 하는 유학생이었던 A씨는 방학을 맞아 한국을 찾았고, 모 개그맨 지인으로 이씨를 만났다. 당시 피해자는 고등학교 2학년인 18세였으며 이 씨는 24살이었다.

A씨는 “등촌동에 있는 오피스텔이었다. 방 하나에 부엌이 있는 원룸으로 긴 형태의 집이었다. 처음에 옷을 접어달라기에 접고 있었는데 ‘이리 와봐라. 같이 TV보자’고 한 뒤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이 씨가 “외국에서 살다 왔으니 (성)경험 많지 않느냐”며 성관계를 시도했다며 “성 경험이 없다”고 관계를 거부했지만 강제로 성관계를 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자신이 왜소한 체격에 앳된 외모였으며 미니홈피 일촌이었던 점을 근거로 들며 이 씨가 자신이 학생 신분이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도 전했다.

A씨는 “당시 입었던 속옷 색깔이며, 내가 첫 경험이라는 걸 알고 난 뒤 그의 천연덕스러웠던 행동들이 다 기억난다”며 “피 묻은 제 옷을 세탁하며 화장실에 가서 씻으라고 했고, 처음 일어난 상황에 놀라 화장실에서 뒤처리를 했다”고 고백했다.

A씨는 이 씨의 SUV 차량으로 동승해 가까운 역에 내렸고, 이후 성인인 언니의 주민등록증을 이용해 사후피임약을 처방 받았다며 최근 ‘미투’ 운동이 퍼지는 것을 보고 용기를 내고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매체는 이 씨와 수 차례 통화를 시도해 입장을 들었다. 이 씨는 12년 전 일에 대해 잘 기억하지 못하다가 A씨에 대한 정보를 듣고 기억을 되찾고 “A씨가 미성년자인지 몰랐으며, 호감이 있어 관계를 가졌을 뿐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씨는 “A씨가 그 일을 그렇게 기억하는지 몰랐다. 힘들어했다면 내가 사과해야 할 일이다. 기회가 있다면 A씨와 대화를 나눠 오해를 풀고 싶다. 최근 ‘미투’를 지지하던 입장이었는데 내가 대상자로 지목되다니 놀랐다”고 덧붙였다.
 

 


송수연 기자  sy-145779@nate.com

<저작권자 © 일간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일간스포츠한국  |  등록번호 :가 50104  |  등록일자 :2016년 7월27일  |  일반 일간신문  |  대표전화 (02) 6924-2400
발행 · 편집인 : 이상규  |  사장 : 양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서현
인쇄인 현재호  |  편집국장 : 이성호  |  고문변호사 : 백성근 변호사 (경남 창원 소재 백성근 변호사 사무소)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61-4 라이프콤비 6층  |  발행일자 2013년 9월 4일
일간스포츠한국의 모든 기사(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ㆍ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2018 일간스포츠한국.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